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조희연 교육감 당선자와 교과서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교과서 스크랩

조희연 교육감 당선자와 교과서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4.06.11 17:34

조 당선인은 11일 오전 서울 구로구 오류동 성공회대학교 피츠버그홀에서 가진 고별 강연에서 "선행학습 금지법이 사교육에서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것은 교과서 난이도가 대학교수가 풀 수 없을 만큼 높은 탓"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선행학습 금지법은 비정상적인 교육 현실 하에서 공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만든 고육지책"이라면서 "궁극적으로 폐지하되, 과도기적으로는 학원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고(高)난이도의 교과서 수준을 낮춰야 한다"고 언급했다. 

(기사 바로 가기 >>>>)



교과서의 난이도를 조절하는 것, 지나친 활동 중심 과제들을 대폭 줄이는 것도 필요하다. 수업 시간에 해결 가능한 활동 외의 과제로서 따로 풀어야 하는 활동 과제들은 아주 가끔씩 나와야 하는데, 요즘 교과서에서는 수시로 조사-발표-토론 과제들이 등장한다. 실제 학교 현장에서는 거의 하지 않거나 과제로 제출하게 하는 것이 전부다. 


교과서를 보다 쉽게 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교육과정이 쉽게 나와야 한다. 교육과정이 지나치게 어렵게 나오고 난이도 역시 그대로라면 교과서의 난이도 역시 크게 바뀌진 않을 것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