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교과서 단상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교과서 단상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4.05.28 19:05


1.
교과서를 선택하는 것은 교사다. 그러므로 교사의 수업공간에 최적화되어야 한다. 교사는 강연자다. 강연과 교과서, 그 함수관계 그래프를 파악해야 한다.


2.
물론 좋은 교과서의 채택은 교사의 권리이자 의무이다. 그런데 만일 교과서 선택 권한이 학생들에게 주어지고 어떤 교과서를 선택하던지 학교 수업이 가능한 시스템이 만들어진다면?

3.
교과서 내에 수업에서 할 수없는 과제가 터무니없이 많이 제시되고 있다. 실제 과제를 제시하고 점검하는 것은 교사다. 따라서 과제의 제시는 지도서로 해야 맞다. 교과서에서는 학습자료를 직접 제시해 주어야 한다.

4.
살아있는 교과서를 이야기할 때 살아있다는 의미는 뭘까? 그것은 역동성이다. 교과서가 나오면 편집팀은 끝(마감)이라고 본다. 그러나 마감은 사실 책의 죽음이다. 콘텐츠적 접근을 한다면 책이 나온 그 다음부터가 책의 생명이 시작되는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 편집팀의 과제는 교과서가 아닌 콘텐츠라는 인식으로 접근해야 한다. - 뉴욕타임즈 혁신 보고서를 보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