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다시 열대의 바다를 꿈꾸며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다시 열대의 바다를 꿈꾸며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4.03.21 00:18



선셋 구피, 화이트 미키마우스 플래티, 비파, 코라도라스. 새롭게 식구가 되었다. 배송 과정에서 화이트 미키마우스 플래티 한 마리가 힘들었는지 어항에 합사한 이후 몇시간만에 죽은 것을 빼놓고 모두 건강하다. 수초도 좀 들여놓았다. 그래서인지 이전에 있던 물고기들과도 잘 어울리고 있다.


어항을 들이기 시작한 것은 2007년이었을 거다. 지금은 저 세상으로 떠난 후배 최가 우리집에 놀러 왔을 때 두자짜리 큰 어항을 들고 온 적이 있다. 택시에서 엄청나게 큰 물건을 조심스럽게 내리던 그의 모습이 지금도 선하다. 그가 남겨준 뜻밖의 선물 중 이제 어항만 남아 있다. 선물로 시작된 물고기 기르기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것을 보면 이 일이 주는 소소한 즐거움이 적지 않다. 그럼에도 어항을 볼 때마다 그 생각이 얼핏 떠오른다.





물고기를 길러보면서 여기저기 기웃거리다보니 해수어항의 화려한 멋에도 빠지기도 했고 수초 어항의 신비스러움에 감탄하기도 여러번. 나도 저런 화려한 해수어항이나 신비로운 수초어항을 시도해볼까도 생각해 보았지만 어디까지나 생각뿐 도전은 여전히 어려운 일이다. 해수어항이나 수초어항을 관리하는 일은 지금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물론 비용도 만만치않다. 그래서 여전히 좀더 손쉬운 물고기들로 물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딸의 시선이 머물고 있고,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야기거리가 있어 좋다. 



수초어항의 좋은 예 ▲출처 : 마법의 정원(Photograph by Shay Fertig, Israel)


해수어항의 좋은 예 ▲출처 : Palma aquarium (위키는 이쪽)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