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2014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나들이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2014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나들이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4.03.17 13:46




봄이 오는 소리에 맞추어 공원 나들이를 떠났다. 따스한 봄햇살이 비치는 버스 창가에 기대어 반짝거리는 눈으로 바깥을 내다보던 아이는 이내 내 팔에 기대어 잠들었다. 다 왔다고 깨우자 눈을 크게 뜨고 바깥을 바라보며 또랑또랑 한 목소리로 대답한다.


 "나 일어났어요." 


퀵보드를 타고 자전거도 탔다. 이제 제법 안정감 있게 자전거를 탄다. 처음으로 브레이크의 기능을 알았고 장애물이나 충돌 위험 앞에서 브레이크를 잡기도 했다. 아이의 인지 기능이나 지적 능력은 부모의 시선보다 더 앞에 있는 것이 분명하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숙아 지원 기금  (2) 2014.11.11
2014년 3월 17일 여의도 공원 나들이  (0) 2014.03.17
아이의 떼쓰기  (0) 2013.05.21
계절은 가고, 아이는 자란다  (2) 2012.11.09
추석을 보내고  (0) 2012.10.17
민서 그걸 기억해요?  (2) 2012.08.2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