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교학사 교과서 검정 파동의 책임은 누가?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교과서 스크랩

교학사 교과서 검정 파동의 책임은 누가?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4.01.24 10:01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간담회 “교학사 교과서 검정 파동 책임지는 사람 아직 없다”  (1월 22일 경향신문 기사)


"외면당한 오류투성이 교과서 검정 과정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최근 신용카드 정보 유출에 대해서도 기업과 기관이 책임을 지는데 하물며 학생들의 교과서로 엄청난 분란과 혼란을 일으킨 사안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국정교과서는 유신시대의 산물로 시대착오적일 뿐 아니라 국수주의적 퇴행”

 “교학사 교과서 채택을 철회하게 한 교사, 학부모, 학생들의 노력은 공동체적 의견 수렴 과정이자 불량식품 퇴치 노력”




교과서 파동과 관련해 정작 검정 과정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국회 차원의 조사는 물론 하다못해 국회의원의 질의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검정 도서의 심사 기준은 매우 엄격하고 보안을 중요시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정심사의 공통기준(헌법 정신과의 일치, 교육의 중립성 유지, 지적재산권의 존중)도 만족시키지 못한 교학사 교과서를 통과시킬 수 있었던 힘이 무엇인지 파악되지 않았다. 여전히 궁금하다. 교학사 교과서가 어떻게 검정 과정을 통과했는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