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또 하나의 교과서를 끝낸 단상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또 하나의 교과서를 끝낸 단상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3.05.15 11:47


  하나의 교과서가 끝났다. 끝내는 것이 가능할까 싶었던 적도 있었다. 아쉬운 점은 원두커피의 찌꺼기 같다. 바닥에 남아서 지난날의 쓴 맛을 생각나게 한다. 하지만 떠나보내야 할 때 떠나보낼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사람이든, 사물이든. 장장 10개월여에 걸친 대장정이었다. 디자이너는 책이 나온 것을 보면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4월에 이사가 있었던 동료 편집자는 이제야 짐 정리를 할 수 있겠다고 한다. 이 세상 어느 교과서에 땀과 눈물이 없을까. 하지만 그 모든 땀과 눈물이 보상받는 것은 아니더라. 책이 인쇄되어 나온 날 또 다른 교과서는 불합격을 통보받았다.


  내가 만든 이 교과서가 좋은 결과를 보장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학교 현장의 요구나 정부의 방침, 저자의 생각은 저마다의 가지를 뻗어나가지만 결국 하나의 뿌리를 공유한다. 편집자는 가지를 치거나 접부치면서 나무를 건강하고 보기 좋게 만들어야 한다. 과연 나는 보기 좋고 건강한 나무를 가꾸어 낸 것일까?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과서 단상  (0) 2014.05.28
다시 열대의 바다를 꿈꾸며  (0) 2014.03.21
또 하나의 교과서를 끝낸 단상  (0) 2013.05.15
최경남을 기리며  (1) 2012.12.27
상처가 상처에게  (0) 2012.10.17
개와 늑대의 시간  (0) 2011.11.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