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마흔의 문답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My On-Line Story

마흔의 문답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2.02.06 14:06
○○○님의 말 :
40대의 인생은 어떨까요...?
 
[진]하늘을 여는 아이 님의 말 :
사회적으로야 20대 30대 때 품었던 열정, 패기, 힘,
낭만이 점차 현실의 벽에서 희석되고 있지만, 
그렇다고 내면의 면역력은 더욱 강해져서 쉽게 상처받지도 않고,
자신만의 굳은땅을 가지고 살 나이죠.
그게 단 한평의 조그마한 공간이라도 감사히 여길줄 알면서요.
 
○○○ 님의 말 :
네.. 저도 그런 40대를 맞이해야 할텐데요..
 
[진]하늘을 여는 아이 님의 말 :
대부분은 그러지 않을까요.
제가 본, 제가 겪는 40은 그런듯하네요
 
○○○ 님의 말 :
나이에 맞는 모습을 하고 사는 게.. 어려운 일 같아요
 
[진]하늘을 여는 아이 님의 말 :
자신에 맞게 나이를 살아가면 되겠죠.
나이에 맞는 삶이란게 다 다를텐데요.
걱정마세요. 면역력이 생겨요 ㅎㅎ

○○○  님의 말 :
득도하신거 같은데 ^^

[진]하늘을 여는 아이 님의 말 :
그냥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 나요.  ○○○ 님도 그럴 거에요. 
그 나이가 되면 말이죠^^

○○○  님의 말 :
전 지금도 생각만 많아요..
답은 없고.

[진]하늘을 여는 아이 님의 말 :
언젠가 스스로 답을 내리겠지요.
질문을 놓치지 않으면 그 끝에 답이 있으니까요.
사실 저라고 답이 분명한 것이 아니라,
그냥 저 나름대로 위안을 주기 위해 오답도 답이라고 우기는 중이죠. ㅎ

 


때로는 좋은 질문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My On-Lin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로윈 단상  (0) 2012.10.31
사형제와 거세론 등등  (0) 2012.09.05
마흔의 문답  (0) 2012.02.06
내 블로그로 보는 2011년  (0) 2011.12.31
정봉주 유감  (0) 2011.12.23
노동자, 근로자, 인부...  (0) 2011.12.13
Tag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