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민서의 두돌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민서의 두돌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12.13 21:36

민서 엄마는 전날부터 부산했다. 하루 전날인 11일 치악산 자락 콘도에서 민서엄마의 지인들이 준비해 준 케익으로 생일 잔치를 치렀다. 





그리고 그런 내용을 내 페이스북에 올려서 또 많은 이들이 축하해 주었다. 그 페이스북 페이지를 민서에게도 보여주었더니 케익에만 관심을 가진다. 애가 무엇을 알까, 결국 시간이 지나면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사진 몇장으로 이야기 될 뿐이지만, 삶은 지금의 행복을 가치있게 보내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 지금 나와 민서엄마는 부모로서 가질 수 있는 행복을 찾아 가고 있다. 




전날 저녁부터 부산하게 생일상을 준비했던 민서 엄마는, 생일 날 아침에는 민서가 일어나기 전에 이렇게 민서의 칠판에 축하메시지를 남겼다. 매년 생일을 이렇게 보내는 건 어렵겠지만, 준비하고 메시지를 남기는 일련의 과정이 이렇게 즐겁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이것도 그이에게 잊지 맛할 추억이고 행복이 되겠지. 수고했어, 민서엄마.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서 그걸 기억해요?  (2) 2012.08.21
민서 어린이집에 가다  (2) 2012.03.07
민서의 두돌  (2) 2011.12.13
코스모스와 가을  (0) 2011.11.14
다양한 얼굴  (2) 2011.10.07
8월의 끄트머리  (2) 2011.08.22
Tag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