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다양한 얼굴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다양한 얼굴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10.07 06:46
마흔을 넘기면 자기 얼굴에 살아온 인생이 드러난다는 말이 있더라. 그 말이 사실인지는 모르겠으나 내 나이도 이제 마흔이 낼모레다. 어찌됐건간에 나이와 인생에 얼굴에 드러나지 않을 수가 있을까. 좋은 얼굴을 가지고 싶다. 아이를 키우면서 아이의 얼굴 표정을 본다. 뽀얀 얼굴에 드러나는 다양한 표정에 매번 웃음을 터뜨리게 된다. 게다가 이제는 자아가 생기는 시기라서 그런지 감정을 얼굴에 싣는 것이 점점 다양해지고, 어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나름의 표정 연기도 점점 늘고 있다.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어린 아가의 애교라는 게 그런 게다. 억지 울음이나 억지 웃음도 짓는데, 그런 표정을 보고 있자면 웃지 않을 수 없다. 아기야 그것을 어른을 즐겁게 하기 위한 것보다 자기가 원하는 바를 실현하기 위한 행위였음에도 우선 어른들에게 웃음을 준다. 아이가 주는 행복 중의 하나다.

민서도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아직 제대로 말을 하지 못해 대화를 통한 자기 표현이 어색해서일까. 그 표정들이 정말 다양하다. 심지어 사진 찍자며 웃어 보라면 억지 웃음까지 짓는다. 그 억지 웃음이라는 게 입만 살짝 벌리고, 눈만 살짝 감은 듯 뜬 듯 한 상태로 있는 표정이라서 어찌나 재미있는지 모르겠다.

억지 울음도 그렇다. 원하는 걸 안 들어 주면 억지로 우는 울음을 운다. 소리만 "앵~" 할 뿐 눈물 한방울 나오지 않는다. 입가를 아래로 축 늘어뜨리고 소리만 내는 억지 울음도 재미있기는 마찬가지다.

민서 엄마에게는 독특한 버릇 하나가 있는데, 눈이 나쁘다 보니 양미간에 주름을 잡고 힘을 주면서 시선을 주는 것인데, 요새는 이것도 따라해서 걱정이다. 그래서 민서 엄마도 이 버릇을 고치기로 마음 먹고 있다.

강아지 인형이 있는데, 이 강아지 인형이 얼굴은 정면을 향하면서 눈은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다. 민서는 이 모습도 따라하는데, 마치 눈을 흘겨보는 것 같은 표정이다. 이 표정이 익숙해져서인지, 언제는 아빠가 좀 장난을 치니까 눈을 흘겨보듯이 쳐다보다가 팽하고 엄마한테 가더라. 순간순간이 놀랍다.

민서가 많이 웃어주길 바란다. 그 웃음의 미학이 얼굴에 항상 깃들어 있어서 행복한 아이가 되기를 바란다. 덕분에 나도 많이 웃게 되기를 바란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민서의 두돌  (2) 2011.12.13
코스모스와 가을  (0) 2011.11.14
다양한 얼굴  (2) 2011.10.07
8월의 끄트머리  (2) 2011.08.22
빵빵이 아줌마 그동안 고마웠어요.  (0) 2011.05.02
엽기적인 그녀  (0) 2011.04.15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애정어린시선 2011.10.14 09:49 신고 아래에서 5번째 사진..민서가 신발을 거꾸로 신었네요 ^^;;
    아이들의 천진한 표정이 점점 사라지는건..
    세상에 적응하며 살아가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요즘 초딩고학년 아이들이나 중딩아이들 보면..얼굴이 찌들어 있는 아이들이 많아요..
    피곤에 찌들었고..돈벌러 나간 부모님이 주신 돈으로 부실하게 끼니를 때우고 학원으로들 가죠..


    그리도 또하나..같이 운동하는 50대가 되어가는 한분의 이야기가..
    40이 되면 ~~하고 50이 되어가면..세상에 대해 선과 악이라는 기준이 모호해진다고 하네요..
    선이 옳고 악이 그른게 아니라.. 때와 상황에 따라..자신에게 더 좋은것을 취하고 합리화하는 모습이 생겨난대요..
    뭐 그 아저씨의 사견일수도 있지만..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wls.tistory.com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10.16 06:50 신고 신발 거꾸로 신은 사진... 민서가 새벽 대바람에 일어나는 바람에 아마도 엄마가 비몽사몽간에 신발을 신긴듯^^

    이렇게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얼굴도 조금씩 변하겠지요.
    세상의 얼굴만큼 닮아가리라 봅니다.
    다만 거기에서 자신의 얼굴을 잃지 않기를 바라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