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엽기적인 그녀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엽기적인 그녀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4.15 19:06



어젯밤 민서 재우면서 민서 손을 꼼지락 꼼지락 만지고 있는 나에게 아내가 들려준 이야기.

"글쎄, 오늘 낮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아? 민서가 배변의자에서 의자 뚜껑을 만지면서 노는 거야. 그건 민서가 쉬야나 응가가 하고 싶다는 표시거든. 그래서 내가 '민서, 응가 하고 싶어?'하고 바지 벗겨서 앉혀 놓고 같이 노래 부르며 응가하는 놀이를 했지. 그런데 응가가 아니고 쉬야더라. 아주 많이 싸놨더라구. 이제 거기서 쉬야 하는 게 재미있나봐. 아무튼 그렇게 쉬야해놓고 다시 바지 입히고 난 급하게 일이 있어서 일보고 있는데, 어디서 물소리가 들려. 돌아보니까, 아이구, 민서가 자기 오줌물을 가지고 놀고 있더라. 심지어 자기 얼굴에 막 바르며 세수 하는 흉내까지 내는 거야. 그걸 보고 내가 '민서야!!!'하고 급하게 부르니까 날 씩 보더니, 두 손을 활짝 펴고 나에게 달려오는 거 있지. 안아달라고..."

물론 나는 그때 민서의 손을 살포시 내려놓고 있었다.

 

사랑한다 민서야^^;;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의 끄트머리  (2) 2011.08.22
빵빵이 아줌마 그동안 고마웠어요.  (0) 2011.05.02
엽기적인 그녀  (0) 2011.04.15
민서 응가할래?  (2) 2011.03.22
재미있는 흙장난  (0) 2011.03.07
중이염에 걸린 민서  (8) 2011.02.14
Tag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