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민서 응가할래?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민서 응가할래?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3.22 19:23

엄마 뱃속에서 8달 만에 나온 아이라 부족한 두 달로 인해 늦될 것이라는 의사의 말이 있었다. 그런데 다행히 민서는 보통의 아이들만큼 자라고 있다. 돌도 되기 전에 걷기 시작한 것은 보통의 아이에 비하면 빠르다. 늦될 것이라는 말이 있었던 만큼 아이의 이런 성장 발달이 우리 부부에게는 경이롭기만 하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는 유아용 용변기에서 변을 보기 시작했다(네, 지금 저는 아이가 똥 누는 것도 자랑이라고 글 쓰고 있습니다-_-;;). 보통은 18개월부터 배변 교육을 시작한다고 하는데, 민서는 불과 15개월 만에 용변기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항상 용변기에서만 변을 보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적어도 3번 중에 2번은 용변기를 이용하고 있다. 민서는 배에서 신호가 오면 뿡뿡이(소아용 용변기) 주변을 서성거리며 엄마 아빠를 부른다. 민서가 용변기에 앉아 똥을 누는 일을 즐거워한다는 점은 앞으로 배변 교육이 잘 진행되리라는 낙관적인 전망을 가지게 한다.

민서가 이렇게 일찍이 배변을 따로 보기 시작하게 된 배경에는 엄마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먼저 민서엄마는 유아용 용변기를 일찌감치 장만해 두었고, 용변기를 장난감 삼아 친숙하게 만들어 주었다. 게다가 TV에 나오는 뿡뿡이 만화나 집안에 들여놓은 뿡뿡이 볼텐트 등은 아이에게 배변에 대한 친숙함을 가질 수 있게 했다.

또 집에 엄마와 아기만 있을 경우, 엄마도 생리 현상을 해결하려면 화장실을 가야하는데, 그때마다 혼자 있는 걸 싫어하는 민서를 안고 들어가거나 화장실을 열어놓고 일을 봐야했다. 이런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민서가 배변을 보는 방법을 알게 된 것으로 보인다.

민서는 자신의 변을 신기해한다. 자신의 몸에서 나온 물질에 대한 호기심이다. 이런 아이의 호기심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래서 민서 엄마는 아이의 호기심을 이용한다. 바로 변과 이야기를 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변기에 버리는 과정도 보여주고 잘 가라는 인사도 나누게 한다. 이를 통해 변을 보는 모든 과정을 놀이와 유희로 만들어 준 것이다.

민서가 언제쯤 기저귀를 뗄 수 있을까?
물론 경제적인 이유로 기저귀를 빨리 뗀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아이의 육아에서 가장 먼저 포기할 것이 욕심이라는 말을 들었다.
천천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릴 일이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하늘을 여는 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빵빵이 아줌마 그동안 고마웠어요.  (0) 2011.05.02
엽기적인 그녀  (0) 2011.04.15
민서 응가할래?  (2) 2011.03.22
재미있는 흙장난  (0) 2011.03.07
중이염에 걸린 민서  (8) 2011.02.14
민서, 감기를 만나다  (2) 2011.02.08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우아한 영신씨는 힘들어! 2011.03.26 00:22 신고 지금도 충분히 빠르다.
    8개월이나 먼저 세상에 나온 소민이도 아직 기저귀 해요.
    어린이집에서(소민이 언니따라 어린이집 다니단다) 가끔씩 변기에 쉬하고 그런다는데,
    나는 아직 시도도 안하고 있단다. ㅎㅎ
    나 너무 느긋한 엄마양.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wls.tistory.com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1.03.28 09:45 신고 기저귀는 아마도 한참 더 차야겠지.
    사실 아기 키우면서 엄마아빠가 조급하면 안될것같아.
    약간은 느긋하고 여유로운 엄마아빠가 좋지 않을까?^^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