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빛에 빚지다2 - 달력을 사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빛에 빚지다2 - 달력을 사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11.01 21:16




2011년 달력을 한 부를 샀다.
내년에는 부디 우리 사회의 비인간적인 차별이 없애지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아인슈타인은 이렇게 말했다.
"하루에도 백번씩 나는 나의 삶이, 살아있는 혹은 죽은 사람의 노고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되새긴다. 그리고 받은 것 만큼 되돌려 주기 위해 얼마나 많이 노력해야만 하는가를 스스로 일깨운다."

우리는 단 하루 한시라도 다른 사람에게 빚지고 있다는 생각을 잊어서는 안된다. 세상은 혼자 사는 삶이 아니라는 것을 어렸을 때부터 배웠으면서도 이 세상의 어두운 곳을 비추려는 노력에 대해서는 애써 눈을 돌리곤 한다. 내 지금의 안락이 누군가의 희생 덕분이라는 것을, 그리고 내 삶도 그 누군가를 위해 도움을 주는 삶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여기 최소한의 변화를 원하는 작가들의 카메라가 일을 벌였다. 무한도전의 달력 보다 재미는 없을지 모르지만, 사진 안에 담긴 이야기는 우리가 결코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단순한 이야기들은 아닐 것이다. 토요일 저녁을 즐겁게 해주는 무한도전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어떤 세상에 살고 있으며, 무엇에 빚지고 있는지 이야기하는 사진들도 우리에게는 소중한 존재 가치가 있다.

2011년 달력이 다 끝나기 전까지 우리 사회의 차별과 반인권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면, 부디 작은 혹은 최소한의 관심을...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주아동의 권리를 찾아서  (6) 2011.03.08
돌잔치...  (1) 2010.11.29
빛에 빚지다2 - 달력을 사다  (4) 2010.11.01
양평에서  (2) 2010.11.01
쌀은 인권  (0) 2010.09.06
차별의 이유도 여러가지, 키 크고 예뻐서 차별하나?  (0) 2010.08.27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