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이것이 운명이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이것이 운명이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6.15 20:06

순수한 육체적인 삶의 경험에서 태동하는 아이의 영혼은
우리에게 바로 '지금'과 공명하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아이가 알려주는 그 신호에 우리는 충분히 반응해야 한다.
이것이 운명이다.







아이를 안아 들어 본다는 경험은 매우 특별하다. 그것은 큼직한 사랑을 하나 들고 있는 무게와 같다. 아이가 무럭무럭 크다 보면 그 버거움은 아이의 몸무게만큼 더욱 커진다. 그런 사랑을 거뜬히 들어 올리는 게 또한 사랑이니, 사랑은 얼마나 위대한 경험인가.

고된 업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면 아내와 아기가 함께 맞아주는데, 그때마다 민서는 활짝 웃어 주는 걸 잊지 않는다. 그날 있었던 모든 안 좋은 기억들을 지워주는 미소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그래서 점점 가벼워진다. 누군가는 회사에 묶어 놓은 말뚝을 다시 집으로 가져와서 묶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그 말뚝은 꽃을 닮았나 보다. 집안에서는 꽃향기가 나는 듯하다.

민서가 7kg을 살짝 넘어서고 있다. 2.02kg의 미약한 몸무게로 태어났지만 200여일을 지나고 있는 지금 아주 건강하고 활기차게 잘 자라고 있다. 민서를 들어 안는 일은 행복하지만 조금씩 삶의 무게로 느껴질 때가 있다. 그럴 때면 내 걱정스런 눈길을 느꼈는지 민서는 환하게 웃어 준다. 빠져들 것 같은 눈동자를 보며 근심을 잊는다.


















요새는 뒤집기가 한창이다. 어떨 때는 잘 자다가 자기도 모르고 뒤집고는 끙끙대는 통에 나와 아내의 잠도 깨우고 만다. 그럼에도 아이가 뒤집는 모습은 경이롭다.

처음에는 허리를 활처럼 휘는 것부터 시작한다. 그리고 한쪽 다리와 뒷머리를 받쳐서 허리를 띄운다. 이러면 절반은 성공이다. 예전에는 여기서 힘이 딸려서 다시 원상태로 돌아오고 말았는데, 요새는 다리 힘도 세지고 목의 근육도 단단해졌는지 끙끙 두번만 하면 어느새 뒤집고 엎드려 있다.

민서에게 엎드려서 보는 세상은 이전과는 아주 다른가 보다. 무척이나 신기한 듯 고개를 둘레둘레 흔들며 주위를 살핀다. 자신이 한 행동이 의미하는 것을 곰곰이 뒤짚어 보는 듯한 멍한 눈빛으로 앞을 본다. 물론 그렇게 한 5분 정도 있으면 울음을 터뜨린다.

요새는 뒤집은 자세에서 발을 허둥대곤 한다. 아마도 조금 있으면 본격적으로 기어다닐 것이다.



















기어다니기 시작하면 그때부터가 큰일이라고 다들 말한다.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어느 부모든 그럴 것이다. 아이가 다칠 거라는 생각은 그 어떤 악몽보다 무섭다.


그러나 이 세상은 비참과 무지, 불의와 폭력이 난무한다. 이해할 수 없는, 아니 이해를 무력화시키는 온갖 사건사고들이 곳곳에서 터지는 이런 세상에 아이를 낳은 것 자체가 원죄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는 항상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며 우리의 꿈과 희망을 다음 세대에 걸어 보는 것이다. 생명 있는 것은 모두 더 나아지려는 욕망을 가지고 있고, 이 사회는 인간의 이런 유기적 욕망이 한데 어우러져 있는 곳이라면 좀더 나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다는 희망은 얼마든지 가질 수 있는 꿈이다.

사람들은 결혼과 출산 육아를 통해 무엇을 기대하고 있을까. 그것은 '살아있음에 대한 경험'이다. 순수한 육체적인 삶의 경험에서 태동하는 아이의 영혼은 우리에게 바로 '지금'과 공명하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 아이가 알려주는 그 신호에 우리는 충분히 반응해야 한다. 이것이 운명이다.
















6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애정어린시선 2010.06.15 22:28 신고 아이가 주는 무한한 사랑에..감사하게 되죠..
    (근데 한 4살무렵부터 싹트기 시작하는..게 있습니다..6살쯤 되면 아주 그냥..^^)
    하지만..아이가 자라면서..달라지는 것들에서 오는 또다른 행복과 사랑도 있죠 ^^;;
    참..디카같은거..아이동영상 많이 찍어두세요..
    좀 크면 안하는 이쁜짓 나중에 눈에 선한데..다시 보면 정말 짠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wls.tistory.com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6.16 10:08 신고 사진은 많이 찍는 편인데,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기계가 없어서..
    하나 구해야겠군요. 흠...
  • 프로필사진 타게부흐 2010.06.15 22:54 신고 볼때마다 느끼지만 민서 눈은 정말 커요~ 부러워요. ㅋㅋ 우리 도윤이는 11킬로가 넘는 것 같아요. 오늘로 딱 만 9개월인데요 ㅠ.ㅠ 보는 사람들마다 돌은 지났죠라고 물어보는 통에 ㅋ 민서도 건강히 지금처럼 어여쁘게 잘 자라길 기원하며...참고로 울 아들은 아직 기어다닐 생각이 없답니다.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wls.tistory.com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6.16 10:10 신고 민서와 눈을 마주치고 있으면 행복해.
    민서도 쑥쑥 크겠지. 몸무게도 늘고, 더 활달해지면서.
    엄마 닮아 명랑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
    그런데 돌 정도 되면 혼자 설 수도 있다는데...
    돌잔치는 언제 하려나?
  • 프로필사진 우아한 영신씨 2010.06.18 12:48 신고 누나가 네이트온으로 블로그 업데이트하라고 닥달하는 쪽지를 보낸다는 것이 대화를 시도. 혹시 보았느냐?
    암튼 대화는 안되었지만 새글은 올라왔구나.
    민서가 정말 많이 자랐구나. 정말 곧 기어다닐 기세다.
    우리 소민이는 돌도 지났건만, 걸어다닐 생각을 안한다.
    아직 자신이 움직이는 스피드에 불만이 없나보다. 소윤이 뛰어다니는 걸 보면 부러울 만도 하건만.
    그래도 뭐 언젠가는 걸어다니겠지.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owls.tistory.com BlogIcon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6.18 13:28 신고 요새 글 쓰는 게 너무 더디지.
    뭔 정신인지 몰라.
    부지런히 쓰고 그래야 할 텐데...
    7월달에 시골 내려가. 큰아버지 생신도 있고 해서.
    그때 보겠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