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하군과 민서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일상의 발견

하군과 민서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1.18 22:37







장모님은 아기가 병원에서 퇴원하기 전에 매번 하시던 말씀이 있다.

"애기 퇴원하기 전에 자둬라이~. 아가 오면 그렇게 단잠이 그리울 수 없단다. 지금 많이 자 둬."

그렇다. 아기가 온 후 난 5시간 이상 푹 자본 일이 없고, 아내는 4시간 이상을 자본 일이 없다. 꼬물꼬물 노는 아기 재롱이 귀엽고, 나날이 살이 조금씩 오르는 아기 볼살에 빠져 있는 사이 아내는 피곤이 조금씩 쌓이고 있을 지도 모른다. 아니 아기를 자주 안기 시작하고 아기와 눈을 마치면서 뒷목의 뻐근함으로 호소해 왔다. 지병이던 손목 통증도 또다시 시작됐다고 한다. 그런 와중에도 내 아침밥과 도시락은 꼼꼼이 싸주려고 무진장 애쓰고 있다.

주말에는 내가 아기를 보고 아내를 푹 재워야겠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일상의 발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말정산  (4) 2010.01.27
겨울비 안개 속으로  (0) 2010.01.20
하군과 민서  (2) 2010.01.18
존엄한 가난을 위해 - 아이티를 돕자  (0) 2010.01.15
옥상 휴게소의 눈  (0) 2010.01.12
블로그 글로 보는 나의 2009년  (2) 2009.12.31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