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재롱 잔치는 시작됐다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하늘을 여는 아이

재롱 잔치는 시작됐다

구상나무 구상나무 2010.01.07 17:37






하루 24시간 내내 먹고 자고하다가 이제는 노는 시간이 조금씩 늘고 있다. 저렇게 적게는 한두시간, 많게는 서너시간을 혼자 논다. 온갖 표정연습을 하는 연기파 배우처럼 다양한 인상을 짓고 있는 걸 보자면 천국이 따로 없다.

매일 보다 보니 잘 몰랐는데, 사진으로 찍고 이전에 올린 포스팅의 사진과 비교해 보면 볼살이 통통해지는 게 눈에 띈다. 작게 태어났지만 목소리 하나만은 야무져서 울음도 쨍하게 울어대는 우리 아기의 출생신고는 내일 중에 할 예정이다. 이름은 '민서'로 결정했다.

앞으로도 엄마 아빠의 행복이 되어주렴, 민서야.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