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어디에도 없다는 존재감의 상실-I'm not there 본문

사막에 뜨는 별/개봉극장

어디에도 없다는 존재감의 상실-I'm not there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06.13 11: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6명의 인물들이 등장해 각각 밥딜런의 일생을 보여주었던 영화.

하지만 밥 딜런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영화의 행간을 읽기에는
그 속도감을 쫓아가기도 힘들뿐더러,
여러 배우들의 연기들이 각각의 파편화로 인해 난해하기만 할 것이다.
하지만 예술과 예술가가 분리되고,
노래와 가수를 함께 바라보지 않으며,
예술가가 살아야 하는 삶과 시대를 작의적으로 동일시하려는 이들에게
영화는 예술가가 살아야 할 삶의 무게를 진지하게 말해주고 있다.

영화가 모두 끝나고 엔딩자막이 올라오며 흐르는 노래는
어쩌면 시대에 희생당하는 예술가의 좌절을 담은 것처럼
슬프게 슬프게 흘러갔다.

"Knock knock knocking on heaven's door"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I'm not there>,
그 존재감의 상실만큼이나 내 가슴을 두드리는 마지막 음악.

"똑똑, 천국의 문을 두드립니다."


Knocking on heaven's door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