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식권 받는 날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식권 받는 날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10.24 23: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권도 일종의 유가증권이라고 할 수 있다. 돈으로 바꿔주는 곳은 없지만 특정한 곳에 가면 밥을 먹을 수 있으니 말이다. (물론 직원 중에는 밥값으로 현금을 거둬, 식권으로 냄으로써 현금을 확보하는 영리한 분들도 있다) 오늘 그동안의 야근 정도에 따라 식권이 지급되었다. 내가 받은 아홉장의 식권. 나는 그동안 아홉번의 야근을 했다는 거다.

아, 그러고 보니 증권이라는 말만 나오면 자지러질 분들 많겠다. 1000포인트 밑으로 떨어진 증권을 보면서 누구는 휴지조각이 됐다느니, 쓰레기가 됐다느니 하는 말이 있는데, 그나마 이 식권은 공덕동의 몇몇 식당에서는 밥이라도 되어주니 주식보다 훨씬 좋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과서 검정 100% 합격 기원제  (6) 2008.12.08
지금은 밤에서 새벽으로  (2) 2008.11.19
식권 받는 날  (0) 2008.10.24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4) 2008.10.21
공덕동 여행  (0) 2008.10.19
선물  (0) 2008.10.1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