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숲으로 간 구상나무

공덕동 여행 본문

구상나무 아래에서/밥과 꿈과 사람

공덕동 여행

구상나무 구상나무 2008.10.19 16: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정오 즈음의 공덕동. 참, /한/산/하/다/.
보통 아침 출근시간이면 지하철에서 쏟아져 나온 인파들이
하나의 방향으로 거대한 물결을 이룬다.
오늘 회사로 가는 내 발걸음은 그리 가볍지 않다.
일이 귀찮고 힘들어서가 아니다.

2차세계대전 독일의 유대인 수용소에서
한 바가지의 물이 배급되었을 때
그것을 생존을 위해 마셨던 사람보다
인간의 존엄을 위해 얼굴과 몸을 씻는 데 썼던 사람들이
더 오래 수용소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다는
어느 심리학 박사의 이야기처럼

일상적으로 오고가는 지루하고 상투적인 출퇴근 길도
아주 짧은 여행으로 생각하는 여유가
나에게 필요한 시점이다.





'구상나무 아래에서 > 밥과 꿈과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권 받는 날  (0) 2008.10.24
원천징수증을 위한 삽질 보고서  (4) 2008.10.21
공덕동 여행  (0) 2008.10.19
선물  (0) 2008.10.18
큰 더기라는 말에서 온 이름, 공덕동  (1) 2008.09.29
다시 시작하는 공덕동 이야기  (2) 2008.09.26
0 Comments
댓글쓰기 폼